전체메뉴
김종민 “고대 학생이 솔직히 동양대 표창장이 필요했겠나?”
더보기

김종민 “고대 학생이 솔직히 동양대 표창장이 필요했겠나?”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06 11:35수정 2019-09-06 12: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표창장 논란과 관련해 “동양대 총장이 주장한 일련번호와는 다른 표창장을 18개 발견했다”라고 주장했다.

6일 국회에서 열린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후보자 딸이 받은 표창장은 위조가 확실하다. 일련번호가 틀리고 내용 자체가 가짜”라고 주장하자, 김 의원은 “제가 아는 것과 다르다”라며 이와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영주시 아이들 글짓기 아이들 표창장이 열련번호가 다르게 나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총장상이 대학입시에 반영되는 게 부산 의전원 밖에 없다”라며 “표창장을 그런 식으로 위조했다면 바보일 듯”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고려대 학생이 유학을 가고 대학원을 가는데 솔직히 말해서 동양대 표창장이 필요했겠나?”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조 후보자는 “표창장 위조 확인되면 법무부 장관 못하지 않느냐. 법적 책임 지겠느냐”는 김 의원의 질문에 “누구나 법 앞에 평등하다”며 “위조했으면 법적 책임 질 것”이라고 답했다.

주요기사

김 의원은 “위조가 사실이라면 청문회를 할 필요도 다툴 필요도 없다.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진행하라”며 표창장에 의문을 제기한 주 의원을 질책했다.

또 “주광덕 의원의 생활기록부 공개는 엄청난 범죄행위다. 유출 자체가 범죄라서 증거로 인정해서는 안 된다”라며 “후보자 딸 성적표 공개한 주광덕 의원과 후보자를 고발한 김진태 의원의 인사청문회 참석은 부적절하다. 회피하고 사임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