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李총리, 검찰 내부 조국 반대 목소리에 “檢 영역 넘어가는 것”
더보기

李총리, 검찰 내부 조국 반대 목소리에 “檢 영역 넘어가는 것”

뉴스1입력 2019-09-05 10:55수정 2019-09-05 10: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낙연 국무총리. 뉴스1 © News1

이낙연 국무총리는 5일 검찰 내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나오는데 대해 “정치를 다 하겠다는 식으로 덤비는 것은 검찰의 영역을 넘어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임무영 서울고검 검사가 검찰 내부 통신망 이프로스에 조 장관 후보자 사퇴를 주장했다’는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의 지적에 “검찰도 오직 진실로 말해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과연 그것이 옳은 것인지에 대해 많은 의문이 있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임무영 서울고검 검사는 전날 검찰 내부 통신망에 조 후보자 사퇴를 요구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안대희·문창극 총리 후보자, 박희태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 사례를 언급하면서 “과거의 다른 후보자였다면 이 중 한 가지 정도 의혹만으로도 사퇴했을 것”이라고 썼다.

주요기사

이 총리는 ‘대학생들이 조 후보자 임명에 반대’하는데 대해선 “(조 후보자 딸과) 동년배 청년들이 가질 실망감과 분노를 아프도록 공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