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역’ 김수현 “복무 중 면회? 한 번도 없었다”…이유는
더보기

‘전역’ 김수현 “복무 중 면회? 한 번도 없었다”…이유는

뉴스1입력 2019-07-01 09:57수정 2019-07-01 09: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배우 김수현이 1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 평화의 종 앞에서 군 복무를 마치고 전역인사를 하고 있다. 지난 2017년 10월 입대한 김수현은 어린 시절 앓아온 심장 질환으로 첫 징병검사 당시 4급 공익근무요원 판정을 받았지만 꾸준한 건강관리로 현역으로 입대해 최전방 부대인 1사단 수색대대에서 군 복무를 했다. 특히 김수현은 부대 내 TOP팀 및 특급전사로 선정돼 모범적인 생활로 군복무를 마쳤다. 2019.7.1/뉴스1 © News1

배우 김수현(31)이 군 생활 동안 면회가 없었다고 말했다.

김수현은 1일 오전 8시30분께 경기 파주시 문산읍 임진각 평화의 종에서 전역 소감을 밝혔다.

이날 그는 면회 온 동료는 없었냐는 질문에 “저는 면회가 한 번도 없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소속사 키이스트 관계자는 김수현의 복무 지역이 접근이 어렵고, 면회 절차가 복잡한 탓에 김수현이 지인들의 면회를 정중히 사양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한편 김수현은 1일 오전 1사단 수색대대에서 현역 군 복무를 마친다. 김수현은 어린 시절 발병한 심장 질환으로 인해 첫 징병검사에서 4급 공익근무요원 판정을 받았으나, 현역 입대를 향한 의지로 꾸준히 건강관리를 하면서 재검을 받고 1급 판정을 받았다. 이후 지난 2017년 10월23일 현역으로 입대했으며, 최전방 부대인 1사단 수색대대에서 군생활을 했다. 군생활 중 부대 내 TOP팀 및 특급전사로 선정되고, 조기진급을 할 정도로 모범적으로 군생활을 했다.

김수현은 전역을 앞두고, 영화, 드라마 등 장르를 가리지 않고 다양한 작품을 검토 중이다.


(파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