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소하 “전두환, 알츠하이머인데 골프? 세계 의학계 기적의 사례”
더보기

윤소하 “전두환, 알츠하이머인데 골프? 세계 의학계 기적의 사례”

뉴스1입력 2019-01-17 10:58수정 2019-01-17 11: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운데)ⓒ News1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17일 “법원은 전두환씨의 골프장 출입 등 사실을 확인해 강제구인하는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 참석해 “‘방금 한 일도 기억을 못해서 하루에 열 번씩 양치질을 한다’고 주장하는 전두환씨가 골프를 쳤다는 것은 세계 의학계에 기적의 사례로 보고돼야 할 일”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중증의 알츠하이머병을 앓고 있다며 재판에 출석하지 않고 있는 전두환씨가 지난해 여름 한 골프장에서 골프를 친 사실이 확인됐다”며 “또한 두 번째 불출석을 한 지난달에도 골프장에서 봤다는 증언이 있었습니다. 기가 찰 노릇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방금 한 일도 기억을 못하는데 본인이 골프장에 왜 와 있는지는 잘 안다는 말인가”라며 “이 사안만 봐도 전두환씨 측의 와병 주장은 광주민주화운동 관련 재판을 피하기 위한 명백한 술수라는 것이 확실하다”고 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광주시민들을 모독하는 것을 물론 법원도 우롱하는 전두환씨의 행태를 내버려둬서는 안 된다”며 “법원의 단호한 조치를 촉구한다”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