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우주 토마토, 인공위성처럼 지구 상공 370km 돌고 있어…‘합성 아니네’
더보기

우주 토마토, 인공위성처럼 지구 상공 370km 돌고 있어…‘합성 아니네’

동아일보입력 2013-12-03 17:54수정 2013-12-03 17: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우주 토마토
우주 토마토, 인공위성처럼 지구 상공 370km 돌고 있어…'합성 아니네'

우주 토마토

지구 상공 370km 부근을 실제로 돌고 있는 '우주 토마토'가 화제다.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머물고 있는 일본인 와카타 코이치는 최근 자신의 트위터에 "우주에서의 행복한 저녁식사를 위한 신선한 토마토"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올렸다.

관련기사

우주선 안에서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공개된 사진에는 한 토마토가 우주 한복판에 마치 합성한 것처럼 둥둥 떠 있다.

하지만 사실 이 우주 토마토는 말 그대로 '진짜'다. 이 우주 토마토는 지금도 사람들의 머리 위에서 시간당 2만 7000km를 날아다니고 있다.

해외 언론들은 '코스모마토(cosmomato)', '토마토너트(tomatonaut)' 등의 별명으로 부르고 있는 이 우주 토마토는 2주 전 러시아 우주선 '소유즈 TMA-11M'에 실려 우주로 나갔던 것으로 알려졌다.

우주 토마토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우주 토마토, 진짜 합성한 것 같네", "우주 토마토, 우주는 진공이니 썩지도 않으려나", "우주 토마토, 바로 문 열고 꺼내서 먹어도 될 것처럼 신선해보인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사진=우주 토마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