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민율 트램펄린 위에서 무념무상, “아직 시간이 좀 더 필요해”
더보기

김민율 트램펄린 위에서 무념무상, “아직 시간이 좀 더 필요해”

동아닷컴입력 2013-12-02 09:37수정 2013-12-02 09: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민율 트램펄린.

지난 1일 방송된 MBC 얘능 프로그램 ‘아빠 어디가’에서 방송인 김성주의 둘째 아들 민율 군이 트램펄린 위에서 허둥대는 모습이 화제다.

이날 방송에서는 다섯 가족이 뉴질랜드 홈스테이 체험을 하는 모습이 담겼고 김성주와 김민국, 김민율 가족 역시 함께 하루를 보낼 집을 방문했다.


특히 홈스테이 아이들과 마당에 설치된 대형 트렘펄린 위에 올라가 신나게 뛰어 노는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주요기사

다른 아이들에 비해 어리고 체구가 작은 민율 군은 트램펄린 위로 올라가는 것조차 힘겨워했다. 형과 누나의 도움으로 겨우 트램펄린에 올라갔지만 반동에 중심을 잡지 못하고 휘청대는 모습을 보여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민율 군은 트램펄린에 몸을 맡긴 채 편한 자세로 누워 놀이기구를 즐겼다.

이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김민율 트램펄린 위에서 정말 귀엽더라" , "김민율 트램펄린 체념하는 모습 웃겼어!" , "민율이 귀여운건 외국인들도 아는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MBC ‘아빠 어디가’ (김민율 트램펄린)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