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곽정환씨 극장방화 연루 영장신청
더보기

곽정환씨 극장방화 연루 영장신청

입력 1996-10-18 09:00수정 2009-09-27 15: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지검 특별범죄수사본부(韓富煥3차장)는 17일 지난 89년 8월 발생한 서울 씨네 하우스극장 방화사건과 관련, 서울시극장협회장 郭貞煥씨(66·서울극장 대표)에 대 해 현주건조물 방화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에 따르면 郭씨는 89년 7월말경 당시 방화혐의로 구속됐던 UIP직배저지투쟁위 원장 李정의씨(52·예명 李일목)를 만나 『지금 UIP가 돈을 다 벌고 있으니 극장에 불을 지르자』고 제의한 뒤 李씨 등 관련자에게 경비 명목으로 5백만원을 건네준 혐 의다. 검찰은 이에 앞서 89년 7월초순경 영화감독 金鎬善씨(55)와 K영화사대표 金승씨(4 4)가 郭씨와 만나 방화를 모의한 사실을 밝혀냈으나 범행가담정도가 경미하다고 보 고 이들은 불구속입건키로 했다. 검찰조사결과 李씨는 郭씨로부터 받은 돈으로 단역배우 金모씨 등 3명을 포섭해 씨네하우스극장을 방화토록 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金泓中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