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다은 아나운서 “KBS 계속 있을 것, 남편 조우종만 퇴사”
더보기

정다은 아나운서 “KBS 계속 있을 것, 남편 조우종만 퇴사”

뉴스1입력 2020-01-15 08:33수정 2020-01-15 08: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우종, 정다은(오른쪽) © News1

정다은 아나운서가 KBS 직원으로 남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15일 오전 방송된 KBS 쿨FM ‘박은영의 FM대행진’에는 정다은 아나운서가 스페셜 DJ로 출연했다.

이날 청취자들은 정다은 아나운서를 반기며 갖가지 질문을 했다. 그 중 한 청취자는 “퇴사한 거 아니었냐, 남편만 퇴사한 거냐”라 물었고, 정다은 아나운서는 “퇴사 안 했다. 나는 여기 계속 있을 거다. 남편만 퇴사를 했다”라고 답했다.


앞서 정다은 아나운서는 같은 회사에 다니던 조우종 아나운서와 지난 2017년 결혼했다. 현재 조우종은 프리랜서로 활동 중이다.

주요기사

한편 ‘박은영의 FM대행진’은 매일 오전 7~9시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