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혁신위원 단식에도 손학규 묵묵부답…바른미래 내홍 지속
더보기

혁신위원 단식에도 손학규 묵묵부답…바른미래 내홍 지속

뉴시스입력 2019-07-17 19:16수정 2019-07-17 19: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준석 "손학규, 혁신위 정상화 논의 없다는 점 놀라"
"단식 왜 하는지 소통하고 최고위는 혁신안 추인해야"
손학규 "혁신위 안건, 사무총장 말대로 절차상 문제"
지역위원장 등 "중립적 인사로 새 혁신위 출범해야"

혁신위원회 좌초로 내홍을 겪고 있는 바른미래당이 권성주 혁신위원의 단식과 손학규 대표의 ‘묵묵부답’으로 갈등 심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여기에 혁신위 안건 추인 요구와 새 혁신위를 꾸리자는 주장까지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17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미국에 다녀왔더니 권 혁신위원이 단식하고 있더라”라며 “놀라운 사실은 단식 자체보다 그동안 손 대표가 어떤 반응도 보이지 않았다는 점이다. 혁신위를 어떻게 재가동하고 정상화할지 논의가 전혀 없었다는 점에 매우 놀랐다”고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혁신위원들이 (손 대표에게) 간담회를 요청했다지만 미동도 안하는 것을 보면서 국민들은 우리 당의 문턱을 매우 높게 볼 것 같았다”며 “지금이라도 당장 혁신위원들이 어떤 요구사항과 어떤 이유로 단식을 하는지 진정한 소통을 시도하는 것이 도리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윤리위나 혁신위 등 독립기구가 어떨 때는 독립기구였다가 또 어떨 때는 아니라고 한다면, 어느 장단에 맞춰 춤 춰야 하나”라며 “당은 최고위에서 혁신위의 혁신안을 추인하고 그에 따라 혁신을 집행해야 한다. (혁신을) 저지하려는 시도에 대해서도 강력 규탄해 변화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하지만 손 대표는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이 이 최고위원의 발언에 대해 묻자 “더 얘기할 게 없다”며 답변을 피했다. 권 위원의 단식이 계속되는 것에 대해서는 “혁신위가 당권경쟁의 도구가 돼선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혁신위원장 공석에 대해서는 “(후임을) 계속 찾고 있는데”라고 말했다. 혁신위에서 올린 안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자 “사무총장의 얘기대로 절차상의 문제가 있다”며 말끝을 흐렸다.

이 때 복도에서 단식 중이던 권 혁신위원과 마주쳤다. 권 위원은 손 대표를 향해 “대표님이 만든 혁신위다. 무시하면 안 된다. 왜 간담회도 피하시나. 사람들의 말을 한 번 들어줄 수도 있는 것 아니냐”고 외쳤다. 이어 “안건이 두려운가, 당원들이 두려운가”라고 하자 손 대표는 그 자리를 떴다.


한편 바른미래당 지역위원장·책임당원들은 “혁신위의 검은 세력의 실체를 즉각 진상조사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 20여명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혁신위는 검은 세력의 외압으로 독립성이 훼손되고 계파 갈등이 재연되는 모습만 보였다”며 “이미 기능을 상실한 혁신위원회 전체를 재구성하고 혁신위원회에 잘못된 외압을 행사한 자들을 진상규명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당내 계파주의에 함몰돼 기능을 상실한 혁신위를 즉각 해산하고 중립적인 외부 인사로 재구성한 혁신위를 새롭게 출범하라”고 촉구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