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경원 “조국 사퇴는 사필귀정…국론 분열한 文 사과해야”
더보기

나경원 “조국 사퇴는 사필귀정…국론 분열한 文 사과해야”

뉴시스입력 2019-10-14 14:30수정 2019-10-14 14: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민의 승리이고 민심의 승리…이후가 중요"
"사모펀드 관련 검찰 수사 흐지부지돼선 안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에 대해 “조금 늦었지만 예상대로 그만두게 됐다. 사필귀정이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14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러나 조국 전 민정수석으로 촉발된 조국 사태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본다”며 “그동안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민을 우습게 여겼던 정권은 이 부분에 대해서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이 부분에 대해 사과가 필요하다”고 거듭 말하며 “결국 이 조국 사태 이후 우리가 바로잡아야 할 부분들이 너무 많다. 실질적으로 대한민국의 많은 국정이 흐트러졌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 논란 이전부터 청와대가 너무 강한 그립으로 모든 것을 주도하는 과정에서 패스트트랙 등 불행한 역사가 계속됐다”며 “이제 헝클어진 국정의 모든 난맥상을 정상화해야 한다. 비정상적으로 움직였던 부분들이 제자리로 가야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나 원내대표는 “민생경제 부분을 회복시키고 외교 안보에 있어서도 헝클어진 것을 바로잡는 산적한 과제들에 대해 이제 국회는 국회에서 국회의 역할을 해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조국 사퇴에 대해 미리 알고 있었느냐는 질문에 “분위기 감지는 하고 있었다”며 “실질적으로 제가 어제부터 검찰 개혁 운운하는 게 조국 사퇴 명분쌓기용이라고 말했었다”고 답했다.

이어 “다만 아쉬운 건 지금 조국 전 민정수석 사퇴로 인해 검찰 수사가 흐지부지돼선 안된다고 생각한다”며 “저희가 파악하고 있는 사건의 본질은 사모펀드에 대해 좀 더 밝혀내야 한다는 것이다. 사모펀드 관련해서는 정권과 관련된 부분이 있지 않느냐는 강한 의심도 있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전 민정수석의 사퇴는 국민의 승리이고 민심의 승리다. 늦었지만 국민들께서 승리하신 것”이라며 “다만 사퇴만으로 모든 것이 해결된 것은 아니며 이후의 수습에서 첫 번째는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라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