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공지영 “정경심 교수님 닷새만 버텨주세요”
더보기

공지영 “정경심 교수님 닷새만 버텨주세요”

뉴스1입력 2019-11-06 09:58수정 2019-11-06 09: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공지영 작가./뉴스1 © News1

공지영 소설가가 6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교수를 응원하는 글을 올렸다.

공 소설가는 이날 페이스북에 “정경심 교수님 닷새만 더 버텨주세요. 많은 사람의 기도가 천사의 날개처럼 감싸주실 겁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닷새’라는 표현은 정 교수의 구속기간 만료가 오는 11일이라는 점에서 나온 것으로 해석된다.


공 소설가는 이어 “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사람은 자존감이 없는 사람이다”라며 “자존감이 있는 사람은 패배도 인정한다”고 했다.

주요기사

그는 “내 패배보다 내 존재가 더 소중하기 때문이고 사람은 누구나 실수할 수 있기 때문이다”라며 “자존감 없는 사람은 실수를 인정할 수 없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내 생각이 틀리면 내 존재가 무너질 것 같은 공포를 느끼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뒷골목깡패들은 절대 사과하지 않는다”라며 “나는 지금 그런 사람을 보고 있다”고 적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