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적 콘텐츠의 힘과 가능성 깨달았어요”
더보기

“한국적 콘텐츠의 힘과 가능성 깨달았어요”

신규진 기자 입력 2019-02-15 03:00수정 2019-02-15 09: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 주연 주지훈
대본 100번 넘게 보는 노력파… “흥행성적 비공개로 부담없이 임해
어느새 14년차… 현재 배역에 최선”
차분한 말투처럼 주지훈은 걷는 것을 선호한다. 생각을 정리하기 위해서다. ‘신과 함께’ 시리즈로 호흡을 맞췄던 하정우를 비롯해 정우성과도 자주 한강변을 걷는다. 그는 “40대를 앞두고 주변의 멋진 형들로부터 ‘선한 영향력’을 받고 있다”고 했다. 넷플릭스 제공
왼쪽엔 선(善)이, 오른쪽엔 악(惡)이 공존한다. 나이가 들수록 왼쪽 눈이 오른쪽 눈보다 도드라진다. 그의 짝눈처럼, 배우 주지훈(37)은 최근 다양한 연기 변신을 해왔다. 2017년부터 2년 연속 ‘쌍 천만’ 영화가 된 ‘신과 함께’ 시리즈에선 저승사자를, 지난해 영화 ‘공작’, ‘암수살인’에서는 북한 장교와 연쇄살인범을 맡았다. 지난달 25일 공개된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에선 갓을 쓴 왕세자가 됐다.

그에게도, 넷플릭스란 플랫폼은 여러모로 낯설다. 12일 서울 종로구 한 카페에서 만난 주지훈은 “(‘킹덤’은) 드라마도, 영화도 아닌 듯하다. 공개됐지만 공개되지 않은 것 같은 이상한 느낌”이라고 했다. 시즌2 촬영에 들어갔지만 ‘킹덤’ 시즌1 흥행 성적은 철저히 비공개다. 그는 “흥행 공식이나 금기에 매달리지 않아도 돼 더 자유로웠다”며 개의치 않았다.

조선시대 역병의 근원을 파헤치는 왕세자 이창 역을 맡은 주지훈. ‘킹덤’은 최근 시즌2 제작에 들어갔다. 넷플릭스 제공
190여 개국에서 선보인 ‘킹덤’은 확실히 해외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모양새다. 조선 의복에 익숙지 않은 외국인들에게 극 중 인물들이 착용한 ‘갓’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화제였다. 그는 “‘킹덤’이 공개된 다음 날 화보 촬영차 발리에 갔는데, 공항에 현지인들 20여 명이 나와 있었다. 글로벌한 위력을 실감했다”고 말했다.

주지훈은 ‘킹덤’을 계기로 한국 콘텐츠에 대한 사명감마저 생겼단다. “한국이 이렇게 아름다운 나라인 줄 미처 몰랐다. 할리우드에 진출하는 것보다 한국적인 작품을 열심히 만드는 것 또한 굉장한 파괴력이 있다는 것을 느꼈다”고 했다. 그래서 짬을 내 궁이나 박물관 등을 찾아다니기도 한다.

“해외여행을 가면 그 나라의 유명한 공원이나 미술관을 찾잖아요. ‘등잔 밑이 어둡다’처럼, 어느 순간 한국에 있는 아름다운 곳들을 잊고 있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주요기사

사실 그에게 사극은 MBC 드라마 ‘궁’(2006년), 영화 ‘나는 왕이로소이다’(2012년), ‘간신’(2015년) 등에 출연하며 꽤나 익숙한 장르다. 간접체험을 통해 그 나름의 노하우도 쌓았다. 그는 “사극 연기는 몸이 굉장히 힘들다”며 “30분만 망건을 써도 두통이 오는데 손가락 하나를 대고 머리 공간을 남겨두면 살 만하다”면서 웃었다.

주지훈도 벌써 14년 차 배우. 하지만 영국 배우 앤서니 홉킨스가 대본을 200번 읽는다는 말에 감명 받아 작품마다 대본을 100번 넘게 읽는 노력파다. 요샌 요령도 생겨 현장에서 감독들과 소통도 편해졌다고. “요샌 컴퓨터그래픽(CG) 기반 영화들이 많다. 연기를 할 때 감정뿐만 아니라 기술과의 조화도 중요하다고 느낀다.”

10년 전 마약 투약 사건으로 바닥을 치고 올라온 만큼, 들어오는 어느 작품 하나 소중하지 않은 게 없다. 그 덕에 3년 동안 작품을 6개나 찍기도 했다. 거의 유일한 취미였던 책 읽기조차 쉽지 않을 정도로 분주했다. 다만 최근 ‘궁’을 다시 보며 20대 때 청춘 드라마를 좀 더 하지 못한 건 아쉬움으로 남는다.

“예전엔 ‘궁’ 이미지에서 벗어나고 싶다는 생각뿐이었어요. 그 나이에 할 수 있는 연기가 있다는 것을 미처 알지 못했죠. 그래서일까요. 지금 30대 때 보여줄 수 있는 연기를 최대한 해보고 싶습니다.”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
#주지훈#킹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