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 김재희 기자의 씨네맛 공유하기

‘올드보이’의 최민수가 먹어야 했던 음식은 왜 하필 군만두였는지 궁금한 적 없나요? ‘줄리&줄리아’를 보고 뵈프 부르기뇽 맛집을 찾아본 적은요? ‘씨네맛’이 이런 호기심을 해결해 드립니다. 해당 음식이 선택된 이유와 연출 의도, 그리고 직접 맛볼 수 있는 곳까지 영화 속 맛에 대한 모든 걸 파헤칩니다.

기사4
[김재희 기자의 씨네맛]스크린속 ‘컵라면’… 가장 맛있는 순간은?
[김재희 기자의 씨네맛]쏟아지는 미슐랭 코스요리 속 진짜 주인공은 ‘화이트 와인’
70세 해녀의 삶이 담긴 보말죽, 상처 보듬어준 한 입[김재희 기자의 씨네맛]
초록색 파스타, 다른 모습을 품는 포용의 제스처 [김재희 기자의 씨네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