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연재
연재 내부자들, 낙태를 말하다 공유하기

기사10
종교계 “태아의 생명권 부정 유감”… 여성계 “여성의 권리 존중받게 돼 환영”
낙태 임상경험 거의 없고 의학적 연구 부족… “의사들 교육 시급”
“임신 22주가 낙태 한도”… 세부적 요건은 국회에 결정 맡겨
‘생명권’ 중요해 낙태 안 된다면서… 낳고나면 '아빠 없다' 눈초리
낙태 수술대 위에서의 30분…남녀 모두에 ‘평생 트라우마’
“사연 없는 낙태 없어”…‘낙태 공범’ 의사들의 속사정
“너, 고소할 거야” 이별 여성 협박도구로 악용되는 낙태죄

최근 업데이트 연재설명

해당 연재를 제외하고 전체 연재 목록 중
기사가 최신 업데이트된 순으로 보여드립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