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구두 여왕’ 이멜다 구순잔치서 집단 식중독…261명 병원행
더보기

‘구두 여왕’ 이멜다 구순잔치서 집단 식중독…261명 병원행

뉴스1입력 2019-07-04 10:55수정 2019-07-04 10: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필리핀 전 독재자 페르디난드 마르코스의 부인 이멜다의 구순 생일 잔치에서 음식을 먹은 식객들이 집단 식중독을 일으켜 261명이 병원에 실려가는 소동을 빚었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3일(현지시간) 이멜다의 90세 생일을 축하하는 잔치가 마닐라 이나스 체육관에서 약 2500명이 참석한 가운데 펼쳐졌다. 주최측은 참석자들에게 쇠고기 ‘아도보’와 계란을 제공했다. 이를 먹은 식객중 일부가 심한 어지럼증과 복통, 구토를 호소하며 소동이 벌어졌다. 로이터에 따르면 261명이 병원으로 실려갔다.

1986년 시민 혁명으로 하와이로 망명한 마르코스 전 대통령의 영부인이던 이멜다는 사치의 여왕으로 국민적 원성을 산 바 있다. 특히 대통령궁에 남겨진 명품 구두와 가방들은 그의 호사스러운 취향들을 보여주는 상징이 됐었다.

이어 역대 정권마다 이멜다를 비롯한 마르코스가의 부정축재 처벌및 재산 환수에 나섰으나 필리핀 내 가문의 위상은 아직도 흔들림이 없다. 이멜다 자신이 하원의원을 지내며 아들, 딸은 마르코스의 고향인 일로코스주의 주지사, 상원의원 등으로 탄탄한 정치적 기반을 다지고 있다. 특히 우호적인 현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과 연합하며 가문의 영향력은 더 커지는 양상이다.

주요기사

이멜다의 장녀로 이번에 상원의원에 당선된 아이미 마르코스는 식중독 사태후 올린 글에서 “일부 음식이 상했는지는 몰라도 우리(마르코스 지지세력)의 결속은 단단하다”고 적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