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연재
연재 웹소설 쓰고 있네 공유하기

각양각색의 사람들이 웹소설에 뛰어들고 있다. 웹소설 시장 규모가 지난해 6000억 원으로 성장하고, 인기를 얻은 작가는 연간 수억 원에서 수십억 원에 이르는 수익을 거두고 있기 때문. 본보는 이 시장의 뜨거운 분위기를 살피기 위해 문학·출판 담당 기자가 직접 웹소설 창작 강의를 12회에 걸쳐 들어봤다.

기사3
웹소설, 진입장벽 낮지만 성실-노력없으면 도태
“웹소설, 웹툰-유튜브와 경쟁… 스낵컬처 특성 살려야”
미성년도, 등단시인도 웹소설 ‘골드 러시’ “누구나 도전… 수입, 웬만한 직장인 뺨쳐”

최근 업데이트 연재설명

해당 연재를 제외하고 전체 연재 목록 중
기사가 최신 업데이트된 순으로 보여드립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