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 거실에서 콘서트 공유하기

기사9
‘거리 두기’ 무대에서 꾸민 이 시대를 위한 성가[거실에서 콘서트]
이동 제한 시대에 듣는 ‘방랑 작곡가’ 슈베르트[거실에서 콘서트]
천사같은 목소리 들으니 마음도 절로 깨끗해지네[거실에서 콘서트]
취소됐던 말러축제, 온라인으로 살아나다[거실에서 콘서트]
전국민이 발코니서 국가를 [거실에서 콘서트]
바그너와 브람스… 서로를 인정한 라이벌[거실에서 콘서트]
팬데믹 시대에 보는 위험한 사랑이야기 3편[거실에서 콘서트]
뚝딱뚝딱 아련한 기억, 다듬이질을 소환하다[거실에서 콘서트]
말러는 알고 있었다, 오늘날의 ‘위기’를[거실에서 콘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