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 투스타★★그램 공유하기

기사8
6년 후배의 선물 인연으로… 친자매 못잖은 ‘그린 우애’
14년 한솥밥, 배구 ‘영혼의 콤비’
“언니가 ‘틀렸다’하면 무조건 수용”… “소연이 에너지 부럽죠”
“ML-KBO서 부상 없이” 5년째 동반 훈련
“탄력 점프슛-필살 발차기 우리는 국가대표 상남자”
“마지막 불꽃을 본길이와 함께”… “형이 대표 복귀하니 천군만마”
“태극마크도 KBL 우승도 함께… 다시 손발 맞춰봤으면”
“매일 SNS로 ‘패션 수다’… 말보다 눈으로 도쿄 메달 결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