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응급환자 재이송 40% “전문의 없어 옮겨”

응급환자 재이송 40% “전문의 없어 옮겨”

Posted July. 10, 2024 09:03,   

Updated July. 10, 2024 09:03

日本語
119구급차로 이송된 응급 환자가 옮겨진 첫 병원에서 치료를 못 받고 다른 병원으로 재이송되는 경우 10건 중 4건은 ‘전문의 부재’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조국혁신당 김선민 의원실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19구급차 재이송 건수는 전국적으로 4227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병원을 한 번 옮긴 1차 재이송은 4113건, 두 번 옮긴 2차 재이송은 84건이었다. 3차 재이송은 14건, 4차 재이송은 16건이었다.

재이송 사유로는 ‘전문의 부재’가 1771건(41.9%)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병상 부족’ 635건(15%), ‘1차 응급처치 완료’ 476건(11.3%), ‘환자 보호자 변심’ 141건(3.3%), ‘(응급처치가 필요하지 않은) 주취자’ 43건(1.0%) 순이었다.

병상이 부족한 635건 중에는 응급실 병상이 부족한 경우가 454건으로 10건 중 7건 이상을 차지했고 입원실 부족(92건)과 중환자실 부족(85건)이 뒤를 이었다.

올해 1∼6월 재이송 사례도 전국적으로 2645건에 달했는데 역시 ‘전문의 부재’가 원인인 경우가 1081건(40.9%)이나 됐다.

이경원 대한응급의학회 공보이사는 “전문의 부재로 인한 재이송은 응급실에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있더라도 신경외과나 흉부외과 등 필수의료 영역에서 배후 진료를 볼 전문의가 부족해 벌어지는 현상”이라고 진단했다.

김 의원은 “현재와 같은 의료공백 상황에서 우선적으로 병원 응급실 진료에 필요한 전문의를 확보해야 한다”며 “전문의 부재로 인한 재이송 증가를 막기 위해 관계 부처가 응급의료체계를 검토하고 대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