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삼성전자 “日서 2나노 AI가속기 반도체 수주”

삼성전자 “日서 2나노 AI가속기 반도체 수주”

Posted July. 10, 2024 09:02,   

Updated July. 10, 2024 09:02

日本語

삼성전자가 일본 인공지능(AI) 유니콘 기업으로부터 최첨단 AI 솔루션을 턴키(일괄 제공)로 수주했다.

삼성전자는 9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삼성 파운드리 포럼 2024’와 ‘세이프(SAFE) 포럼 2024’를 개최했다. 이날 포럼에서 삼성전자는 디자인솔루션파트너(DSP) 가온칩스와 협력해 일본 프리퍼드 네트웍스의 2nm(나노미터·1nm는 10억분의 1m) AI 가속기 반도체 공급 계약을 일괄 수주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가 AI 솔루션 턴키 서비스 수주를 공개한 것은 프리퍼드 네트웍스가 처음이다.

프리퍼드 네트웍스는 도요타, 화낙 등으로부터 대규모 투자를 유치한 일본 대표 AI 유니콘 기업(기업 가치 1조 원 이상 스타트업)이다. 삼성전자는 2.5차원 첨단 패키지를 통해 일본 프리퍼드 네트웍스의 AI 가속기를 양산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턴키 서비스를 파운드리 점유율 확장을 위한 차별화 전략으로 추진하고 있다. 경쟁자인 대만 TSMC가 갖지 못한 메모리와 어드밴스트 패키지까지 한 번에 제공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 삼성전자는 칩 개발부터 생산에 걸리는 시간이 파운드리, 메모리, 패키지 업체를 각각 선정했을 때보다 통합 AI 솔루션을 이용했을 때 20%가량 단축된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가온칩스 등과 같은 DSP 기업과의 협력 확대에도 나선다. DSP 기업들은 팹리스 기업이 설계한 반도체를 파운드리 기업이 제조할 수 있도록 돕는 디자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회로 분석, 설계 오류 수정, 설계 최적화 등 다리 역할을 한다. 삼성전자는 파운드리 고객들이 DSP를 통해 삼성의 파운드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기술 지원, 시제품 생산 등의 지원을 확장할 방침이다.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