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일문부상 위안부 관련 발언 부적절 사과

Posted November. 30, 2004 23:02,   

日本語

일본의 역사교과서에서 종군위안부나 강제연행과 같은 표현이 줄어든 것은 잘된 일이라고 망언해 파문을 일으켰던 나카야마 나리아키() 일본 문부과학상이 지난달 30일 자신의 발언이 부적절했음을 시인하고 사과했다.

나카야마 문부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입각하기 전에 역사교육과 관련된 모임의 대표였다는 개인적 입장에서 느낀 것을 이야기했던 것이라며 장관이 된 이상 개인적인 생각을 말하는 것은 자제했어야 했다고 말해 발언이 부적절했음을 시인했다.

그는 일본군위안부와 강제연행에 대해 명칭이야 어쨌든 그런 일을 당한 분들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으며 그런 사실은 확실히 인식해야 한다며 위안부로서 치유하기 어려운 상처를 입은 분들에게 사죄와 반성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나카야마 문부상은 지난달 27일 일본 역사교과서는 자학적인 기술이 많다면서 종군위안부나 강제연행과 같은 표현이 줄어든 것은 매우 잘된 일이라고 말해 파문을 일으켰다.



박원재 parkwj@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