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납북자 문제 남북회담 의제로(일)

Posted February. 12, 2010 08:24,   

日本語

정부가 625전쟁 기간에 납북된 사람들의 생사확인 문제를 남북회담의 협상 의제로 제기할 것으로 전망된다. 통일부 당국자는 11일 김천식 통일부 통일정책실장이 10일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관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약속했다고 밝혔다.

이미일 이사장(61) 등 가족협의회 관계자 3명은 10일 통일부를 찾아 625전쟁 납북자 100명의 생사 확인을 요청했다. 이들은 625전쟁 납북자 문제를 남북 정상회담 의제로 삼고 이명박 대통령이 625전쟁 60주년을 맞아 이 문제의 해결을 언급해줄 것을 요구했다.

가족협의회 측은 정부가 625전쟁 납북자 문제를 외면해왔다고 지적했다. 통일부의 올해 업무보고에서도 전후() 납북자 505명만 밝혔을 뿐 625전쟁 납북자는 뺐다는 것이다. 김 실장은 앞으로 공식 자료에서 전쟁 중 납북자의 수를 따로 밝히겠다고 약속했다. 1952년 정부가 발간한 625사변 피납치자 명부에 따르면 전쟁 중 북한에 납치된 민간인은 8만2959명에 이른다.

가족협의회는 이날 납북자 전담기구 설치를 요구했지만 정부는 난색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당국자는 1950년대의 납북자 명부로는 실제 납북 여부와 납북 이후 사망 또는 귀환 상황을 정확히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가족협의회는 정확한 실태 확인을 위해서라도 전담기구가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가족협의회는 625전쟁 납북자가 최소 500600명 살아 있을 것이라며 생사 확인만이라도 해달라고 호소했다. 이경찬 이사(71)는 정부가 625전쟁 납북자의 실체를 공식 확인해 위로의 말 한마디라도 건네야 625전쟁 60년의 질곡이 풀리지 않겠느냐. 우리는 보상을 원하는 것이 아니다. 실체라도 인정해 달라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윤완준 zeitung@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