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스릴 즐기고 싶다고요? 제대로 모는게 먼저죠

스릴 즐기고 싶다고요? 제대로 모는게 먼저죠

Posted May. 30, 2007 03:06,   

日本語

교육받은 그대로 안 하시네요. 양 발 끝이 벌어졌고 다리가 차체에서 떨어졌잖아요. 핸들을 잡은 팔에도 힘이 너무 들어갔어요.

27일 오전 잠실 스피드트랙 이륜차 교육장. 김현(34) 교관의 입에서 불똥이 튄다. 엔진 배기량 124cc에 불과한 교육용 로드윈 위에서 끙끙거리고 있는 내 모습이란. 지난 2년간 650cc 오토바이를 몰고 서울 시내 왕복 40km의 거리를 출퇴근했던 베테랑(?) 라이더로서 이 무슨 망신인가.

자칭 베테랑도 알고 보면 초보 수준

서울 잠실의 탄천주차장 안에 있는 이 교육장에서는 국내 이륜차(오토바이) 메이커인 대림자동차가 이륜차 운전자를 위한 교육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이륜차 면허증 소지자를 대상으로 한 교육으로는 국내에서 유일하다. 1985년부터 지금까지 약 80만 명이 이 교육을 받았다.

교육은 초보자를 대상으로 한 10시간짜리 입문교육과 2시간 반짜리 테크닉 향상 과정으로 크게 나뉘는데 기자는 테크닉 향상 과정에 참여했다.

간단한 몸 풀기를 하고 직선과 곡선 주로가 섞여 있는 교육장 트랙을 3바퀴 정도 돌아본 뒤 운전 경력 10년, 교관 경력 5년의 김 교관에게서 성적표를 받았다. 100점 만점에 라이딩 자세 50점, 곡선 주로 주행 시 시선 처리 50점, 스로틀(자동차로 치면 액셀러레이터) 컨트롤 60점, 저속 주행 컨트롤 60점. 간신히 초보를 넘긴 수준이다.

김 교관은 이륜차와 자동차는 운전 테크닉이 완전히 다른 데도 국내에서는 자동차운전면허증 소지자에게 125cc 이하 오토바이를 몰수 있는 자격을 주는 것은 크게 잘못됐다고 비판했다.

사실 125cc 이상을 몰 수 있는 2종 소형 면허증도 아주 형식적인 시험을 통해 발급된다. 헬멧, 무릎보호대 등 안전 장구만 제대로 착용해도 사고 시 부상 확률을 크게 낮출 수 있는데 안전교육은 미흡하기 짝이 없다.

자동차 운전자에 운전 허용은 잘못

사정이 이러니 국내 이륜차 문화는 악순환의 연속. 타는 사람도 위험에 노출되고 일반인의 시선도 위험하다, 폭주족이냐, 대기 오염의 주범이다 등 곱지 않다.

이날 2시간 반 동안 김 교관의 지시에 따라 연습한 결과 처음보다 훨씬 안정적인 운전이 가능했다. 아메리칸 스타일의 대형 오토바이를 몰고 싶어 면허 취득 뒤 입문 교육을 받고 있는 이기헌(54의사) 씨는 오토바이를 제대로 모는 것이 이렇게 어려운 줄 몰랐지만 포기할 정도는 아니다라며 주위의 반대 때문에 고민이지만 이륜차가 교통수단으로서 장점이 많은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김성규 kimsk@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