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노숙인에 외투 주더니… 떠날땐 장기기증

Posted July. 20, 2023 08:39,   

Updated July. 20, 2023 08:39

日本語

노숙인에게 외투를 벗어주며 평소 나눔을 실천해온 70대가 마지막 길에서도 타인의 생명을 구하고 떠났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홍남선 씨(75·사진)가 8일 간과 인체조직을 뇌사 기증한 뒤 세상을 떠났다고 19일 밝혔다.

유가족에 따르면 홍 씨는 전남 담양에서 외아들로 태어났다. 그는 어려운 사람이 있으면 외면하지 못하고 먼저 나서서 도움을 주는 따뜻한 성품을 지니고 있었다. 월급날엔 형편이 어려운 이웃에게 밥과 옷을 사주는 게 일상이었다. 추위가 매서웠던 어느 하루는 거리에서 떨고 있는 노숙인에게 자신의 외투를 벗어주고 노숙인의 옷을 대신 입고 집에 돌아왔다고 한다.

그는 6일 자택에서 어지러움을 호소하며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다. 하지만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 판정을 받았다. 홍 씨의 가족은 갑작스러운 비극에 큰 슬픔에 빠졌지만, ‘누군가 살릴 수 있다면 (장기를) 기증하고 싶다’고 밝혀온 고인의 평소 뜻을 존중해 뇌사 기증에 동의했다. 그는 고려대 구로병원에서 1명에게 간을, 100여 명에게 인체조직을 기증했다.


조건희 becom@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