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SK온-포드 합작사, 美서 12조원 정책자금 확보

SK온-포드 합작사, 美서 12조원 정책자금 확보

Posted June. 24, 2023 08:31,   

Updated June. 24, 2023 08:31

日本語

SK온과 미국 포드자동차의 배터리 생산 합작법인인 블루오벌SK가 미국 에너지부로부터 최대 92억 달러(약 12조 원)에 달하는 정책지원자금을 잠정 확보했다.

SK온은 블루오벌SK가 에너지부의 첨단기술차량제조(ATVM) 프로그램에 따라 92억 달러 규모의 정책자금 차입 조건부 승인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이르면 연내 본계약이 체결될 예정이다. ATVM은 2007년 미국 에너지독립안보법에 따라 만들어진 프로그램인데, 이번이 배터리 부문 금융 지원으로서는 역대 최대 규모라고 SK온은 밝혔다. 앞서 LG에너지솔루션과 제너럴모터스(GM)의 합작법인 얼티엄셀즈는 25억 달러의 ATVM 대출을 확보했다. ATVM 프로그램 차입 금리는 미국 국채 금리 수준으로 적용된다. 본 계약 체결 시점에 10년 만기 미국 국채 금리 수준의 저리로 차입이 가능하다.

블루오벌SK는 이 자금을 미국 켄터키1·2공장과 테네시공장 등 총 3개의 공장 건설에 활용할 계획이다. 2025년부터 순차적으로 상업 가동을 목표로 하는 이 공장들은 총 120GWh(기가와트시) 이상의 생산 능력을 갖출 예정이다. 대당 105KWh 배터리가 들어가는 전기차 기준 약 120만 대를 매년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SK온은 지난해 7월 독일 무역보험기관인 오일러 헤르메스와 한국무역보험공사, 한국수출입은행 등 공적 수출신용기관을 통해 유럽 배터리 사업자금 2조6000억 원을 확보했다. 이어 모회사인 SK이노베이션의 출자로 2조 원, 한국투자PE이스트브릿지컨소시엄과 MBK컨소시엄 및 사우디 SNB캐피탈로부터 각각 1조2000억 원, 1조1000억 원을 유치했다.


곽도영 now@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