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4월부터 카페서 일회용컵 다시 못 쓴다

Posted January. 06, 2022 08:19,   

Updated January. 06, 2022 08:19

日本語

 4월 1일부터 카페 내 일회용 플라스틱 컵 사용이 다시 금지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후 방역을 위해 한시적으로 허용했던 일회용품 사용을 다시 제한하는 것이다.

 환경부는 5일 ‘일회용품 사용규제 제외 대상’을 개정해 6일 고시한다고 밝혔다. 카페 매장 내 일회용 플라스틱 컵 사용은 2018년 8월부터 제한됐다. 하지만 2020년 초 코로나19 발생 후 각 지방자치단체장의 권한으로 식품접객업종 내 일회용품 사용이 가능해졌다. 이에 대해 일반 식당에서는 다회용 수저와 그릇을 계속 사용하는 것과 달리 카페에선 일회용 컵을 쓰도록 해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지적이 있었다.

 11월 24일부터는 일회용품 규제 대상이 확대된다. 식당과 카페 등에서 종이컵과 플라스틱 빨대, 젓는 막대 사용이 금지된다. 현재 3000m² 이상 대규모 매장과 165m² 이상 슈퍼마켓에서만 사용이 금지된 비닐봉투는 편의점 등 종합소매업 매장과 제과점에서도 쓸 수 없다. 대규모 매장의 우산 비닐과 체육시설의 플라스틱 응원용품 사용도 금지된다.

 홍동곤 환경부 자원순환국장은 “2020년 전국 공공선별장의 플라스틱류 처리량이 전년 대비 19% 늘었다”며 “이번 조치는 코로나19 확산 후 급격히 늘어난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민 min@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