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여여대결 야야대결 이런 선거 처음본다

Posted April. 30, 2009 07:09,   

日本語

참 희한한 선거다.

429 재보궐선거 기간 내내 정치권에서는 이런 얘기들이 나왔다. 무엇보다 전선()이 명확하지 않았다. 이명박 정부 출범 후 1년 2개월, 지난해 총선 후 1년 만에 국회의원 5명을 뽑는 재선거였지만 여야가 집안싸움에 휘말리면서 한나라당과 민주당 모두 텃밭에서 여여 혹은 야야 대결을 벌여야 했다.

경북 경주에서는 한나라당 내 친이명박계 주류(정종복 후보)와 친박근계(무소속 정수성 후보)가 혈투를 벌였다. 선거의 여왕으로 불리는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는 침묵으로 일관했다.

그런가 하면 대선주자였던 정동영 전 통일부 장관은 공천을 받지 못하자 옛 지역구인 전북 전주 덕진 출마를 위해 자신을 대선 후보로 밀었던 민주당을 박차고 나왔고 민주당은 전직 대선 후보를 상처 내는 데 주력했다.

텃밭에서의 승리가 담보되지 않으면서 한나라당과 민주당에서는 선거 초반부터 이러다 5 대 0으로 질 수 있다는 우려와 함께 선거 패배를 가정한 지도부 책임론이 제기되기도 했다. 골육상잔의 비극이란 푸념도 터져 나왔다. 이는 결과적으로 당 지도부의 총력전으로 이어졌다.

희한한 선거 구도로 인해 여야의 정치 대결, 정책 대결도 실종됐다. 한나라당은 재보선의 콘셉트를 경제 살리기로 규정하고 인천 부평을과 울산 북에 경제 전문가를 영입 공천했지만 바람을 일으키지 못했다. 부평을에서는 당 주도로 GM대우 살리기를 위한 추경예산 등을 공약했다가 당정 간 엇박자가 드러나기도 했다.

박연차 리스트 수사가 노무현 게이트 수사로 확산되면서 민주당이 내세웠던 이명박 정권 심판론도 온데간데없이 사라졌다. 오히려 여당이 노무현 정권 심판론을 외치는 상황이 전개됐다.

선거 유세장에서는 후보는 사라지고 간판급 구원투수들만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부평을 선거 지원에 사력을 다했던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는 유권자들로부터 후보가 누구인지는 모르지만 찍겠다란 말을 듣고 당황했다는 후문이다.

울산 북에선 이 지역에 지분을 갖고 있는 한나라당 정몽준 최고위원이 목욕탕 유세까지 벌였다. 지역 일꾼의 정책과 자질 대신 거물급 인사의 이미지만 보고 투표하는 묻지 마 선거가 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울산 북에서는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 간 진보진영의 단일화가 선거를 불과 사흘 앞두고 성사됐다.

정치컨설팅업체 포스커뮤니케이션 이경헌 대표는 원래 재보선은 집권 여당에 대한 심판 및 야권의 견제기능에 대한 여론의 향배를 보여주는 것인데 선거 자체가 많이 왜곡됐다고 말했다.



조수진 jin0619@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