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X파일 내용, 97년 세풍 닮은꼴

Posted September. 15, 2005 08:31,   

日本語

1997년 국세청을 이용한 대선자금 불법 모금 사건인 세풍() 사건 검찰 수사 기록이 국가안전기획부(현 국가정보원)의 도청 자료인 X파일에 나오는 삼성의 대선자금 관련 대화 내용과 많은 부분이 일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세풍 사건 수사 기록에 담긴 홍석현() 전 중앙일보 사장의 돈 전달 개입 정황이 X파일 내용의 신빙성을 뒷받침하고 있어 주목된다.

인터넷 매체인 오마이뉴스가 보도한 세풍 사건 수사 기록에 따르면 당시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의 동생 회성() 씨는 검찰 조사에서 1997년 911월 4차례에 걸쳐 60억 원을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모 아파트 주차장에서 전달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돼 있다.

그러나 회성 씨는 당시 누구에게서 돈을 받았는지는 말하지 않았다.

이 매체는 당시 홍 전 사장이 압구정동 H아파트에 살고 있었으며, X파일에 홍 전 사장이 회성 씨를 자신의 집 근처로 불러 돈을 건넸다고 얘기한 부분 등을 들어 홍 전 사장이 당시 자금 전달책이었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돈을 건네준 장소에 대해 더 추궁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당시 자금 전달 시기가 정치자금법 시행 이전이어서 대가성이 없을 경우 죄가 되지 않아 이 부분은 기소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당시 수사검사는 압구정동 H아파트 주차장은 현대 비자금 사건 등 여러 사건에서 돈 전달 장소로 이용됐던 곳이라며 돈 받은 사람이 시인하는 상황에서 왜 거기서 받았나라고 물어볼 이유가 없어 조사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검찰 간부도 돈 전달 장소가 특별히 의미가 있어 보이진 않는다고 말했다.

김종빈() 검찰총장은 1997년 대선자금 내용은 다 수사가 됐던 부분이며 당시 기소할 수 없거나 필요가 없어 굳이 발표하지 않았던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아파트 주차장은 남의 눈에 잘 띄지 않고 강남과 강북 접근성이 좋아 은밀한 돈 전달 장소로 자주 이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용우 woogija@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