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국정원 전-현직원, 불법감청 첫 시인

Posted September. 21, 2005 07:22,   

日本語

옛 국가안전기획부와 국가정보원의 도청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도청수사팀은 김대중() 정부 시절 국정원의 감청 장비를 이용한 감청 과정에서 일부 불법 감청이 이뤄진 사례를 확인했다고 20일 밝혔다.

검찰은 최근 소환 조사한 전현직 국정원 직원들에게서 합법적인 감청을 하는 과정에서 일부 허용되지 않은 (불법적인) 감청이 이뤄졌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도청은 유선중계망을 이용한 감청장비(R-2)와 이동식 휴대전화 감청 장비(CAS카스)를 이용한 감청 과정에서 모두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중앙지검 황교안() 2차장은 R-2를 이용한 불법 감청은 구체적인 증거나 자료가 없었으나 그간의 수사에서 어느 정도 소득이 있었다며 구체적인 불법 감청 사례를 일부 확보했다고 말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19일 국정원 본부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카스 사용 신청 명세 분석 작업을 통해 카스를 이용한 불법 감청 흔적을 확인했다.

일부 국정원 전현직 직원들이 불법 감청 사실을 시인함에 따라 앞으로 검찰 수사는 DJ 정부 시절의 불법 감청 지시와 자료의 외부 유출에 초점이 모아질 것으로 보인다.

불법 감청 사실을 시인한 국정원 전현직 실무 직원들은 상부의 지시에 의한 것이라는 주장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검찰은 조만간 김은성() 전 국정원 2차장 등 DJ 정부 시절의 국정원 고위 관계자를 소환 조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조용우 woogija@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