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젊은 지략가 김학범, 히딩크에 도전장

Posted July. 15, 2005 03:02,   

日本語

네덜란드 PSV 아인트호벤과 성남 일화의 2005피스컵코리아 개막전이 15일 오후 7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

2002한일월드컵 4강 신화의 영웅 거스 히딩크(59) 감독이 이끄는 아인트호벤은 2003년 원년 대회 챔피언으로 2연패를 노리는 강호. 유럽 최고의 무대인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에 오른 아인트호벤은 객관적인 전력 면에서도 세계 최고 수준.

히딩크 감독은 꾀돌이 이영표와 헤셀링크 등 공수에 베스트 멤버를 투입해 성남을 꺾고 대회 2연패의 교두보를 삼겠다는 각오다. 다만 아인트호벤 선수들이 20042005시즌을 마치고 휴가를 보내고 지난주에야 소집돼 제 컨디션이 아닌 게 변수.

대회 주관사 소속의 성남도 K리그 3연패 금자탑을 두 번이나 쌓은 국내 최강 클럽. 지난해 전력 약화로 K리그 상위권에서 밀려나기도 했지만 이번 피스컵을 위해 삼바 용병 모따와 김두현 등을 영입해 전력 향상이 크게 이뤄졌다.

세계 최고의 명장 히딩크 감독과 한국의 공부하는 젊은 지도자 김학범(45) 감독이 펼치는 지략대결도 관심거리.



양종구 yjongk@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