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중국억류 국군포로 딸 북경 한국대사관 진입 성공

중국억류 국군포로 딸 북경 한국대사관 진입 성공

Posted July. 04, 2005 03:13,   

日本語

중국 내 탈북 브로커 조직에 의해 억류됐던 국군포로 장판선(74) 씨의 딸 영옥(29) 씨와 외손자 강창혁(2) 군이 2일 중국 베이징() 주재 한국대사관 진입에 성공했다.

이로써 국군포로 일가족 첫 동반 탈북으로 기록된 장 씨 가족 6명이 모두 무사히 입국할 수 있게 됐다.

납북자 가족모임의 최성룡(53) 대표는 3일 영옥 씨 모자를 보호하고 있는 탈북 브로커 조직이 지난달 30일 벌인 협상에서 우리 쪽 중재안을 받아들여 영옥 씨 모자를 베이징 주재 한국대사관에 인도했다고 밝혔다.

영옥 씨 모자는 당초 지난달 17일 베이징 주재 한국대사관에 들어갈 예정이었으나 탈북 브로커 조직이 다른 탈북자 조모(37여) 씨를 함께 입국시켜 줄 것을 정부에 요구했다가 거절당하자 영옥 씨 모자를 중국 지린() 성 투먼() 시 모처에 억류했다.

이에 앞서 2월 27일 북한을 탈출한 장 씨와 둘째아들 영철(33) 씨는 지난달 1일 입국해 같은 달 24일 남한에 생존해 있는 장 씨의 동생 5명을 만났다. 또 3월 4일과 22일 각각 탈북한 장 씨의 부인 김옥련(68) 씨와 큰아들 영복(35) 씨는 지난달 말 함께 입국해 현재 관계 기관의 합동신문을 받고 있다.



문병기 weappon@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