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임대주택 10만가구 늘리기로

Posted February. 25, 2005 22:36,   

日本語

정부가 2012년까지 전국 대도시 내의 다가구 주택 10만 가구를 매입해 영세서민용 임대주택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따라 도심의 직장을 다니는 무주택 영세서민들의 주거 불편이 줄어들 전망이다.

25일 청와대, 건설교통부, 대한주택공사 등에 따르면 정부는 당초 2008년까지 1만 가구를 공급키로 했던 다가구 임대주택을 2012년까지 10만 가구 수준으로 늘리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이는 수도권 외곽 지역에 주로 건설되는 국민임대주택으로는 도시지역 영세서민의 주거안정에 기여하기 어렵다는 분석에 따른 조치다.

또 지난해 서울 관악구 등 5곳에서 다가구 임대주택을 시범 공급한 결과 입주자 만족도가 높게 나오는 등 효과가 좋았다는 것.

주택공사는 이와 관련해 올해부터 2007년까지 4만5000가구, 20082012년 5만5000가구를 각각 공급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또 다가구 임대주택의 효율적 관리를 위해 전국 대도시에 권역별로 관리센터를 설치 운영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주공은 이달 초 이 사업을 전담할 이사급 임원을 본부장으로 둔 주거복지본부를 신설했다.



황재성 jsonhng@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