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구대성 양키스 믿을맨 되나

Posted December. 01, 2004 22:53,   

日本語

뉴욕 양키스의 줄무늬 유니폼을 입은 구대성(35사진)을 볼 수 있을까.

한국과 일본 프로야구에서 뛰었던 구대성이 마지막 꿈인 메이저리그 진출을 위해 미국으로 떠난다. 아내와 함께 4일 출국해 열흘 정도 미국에서 머물며 메이저리그 구단 관계자와 입단 협상을 가질 계획.

그는 6일 로스앤젤레스에서 플로리다주 탬파로 이동해 양키스 관계자들과 첫 번째 만남을 가질 예정. 양키스측에선 마크 뉴먼 운영팀 부사장이나 골든 브레이커리 스카우트 부사장이 협상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양키스는 오래전부터 구대성을 주시해 왔다. 올 시즌 중반엔 존 콕스 극동담당 스카우트 등을 일본에 보내 구대성의 구위를 확인하기까지 했다.

양키스가 구대성을 점찍은 것은 왼손타자가 치기 까다로운 구질과 독특한 피칭 폼 때문. 구대성은 와인드업 후 공을 뿌릴 때 글러브 뒤에서 볼을 끝까지 숨겨갖고 나가기 때문에 특히 좌타자들이 공략하기 쉽지 않다. 국내무대에서 뛸 때 천하의 이승엽도 41타수 6안타(0.146)에 22삼진으로 꼼짝을 못했다.

양키스는 올해 왼손 릴리프가 없어 시즌 내내 고생했다. 펠릭스 헤레디아(1승1패5홀드 평균자책 6.28) 도너번 오스본(2승 평균자책 7.13) C J 니코스키(1승1패 평균자책 7.62) 게이브 화이트(1패3홀드 평균자책 8.27) 등 왼손 중간계투요원들의 성적이 형편없었다.

구대성은 일본에서 통산 24승34패, 올해 5승10패 평균자책 4.39였지만 소속팀이 워낙 약팀이어서 그렇지 내용은 좋았다.

계약조건은 큰 문제가 되지 않을 전망. 에이전트 조동윤씨는 1남1녀를 둔 구대성 부부가 자녀교육을 위해 미국행을 강력하게 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이승엽과 달리 액수에 연연하지 않겠다는 뜻.

게다가 양키스 외에 뉴욕 메츠도 군침을 흘리고 있어 구대성의 미국 진출 가능성은 커 보인다.



김상수 ssoo@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