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블룸버그 “김정은 정권 향후 10년 유지는 해커 손에… 그들이 北 생명줄”

블룸버그 “김정은 정권 향후 10년 유지는 해커 손에… 그들이 北 생명줄”

Posted December. 23, 2021 07:56   

Updated December. 23, 2021 07:56

中文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앞으로 10년간 정권을 더 유지할 수 있을지는 사이버 범죄로 북한의 핵개발과 경제를 떠받치는 해커들에게 달렸다고 블룸버그가 21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이날 블룸버그는 북한이 김 위원장 집권 이후 10년 동안 사이버 범죄로 벌어들인 돈이 23억 달러(약 2조7000억 원)에 이른다며 이같이 전했다. 블룸버그는 미국 국토안보부(DHS) 산하 사이버인프라안보국(CISA)과 유엔 조사관을 인용해 북한 정권이 랜섬웨어 공격을 이용한 자금 강탈과 디지털 통화 갈취, 가상화폐 환전을 통한 자금 세탁 등 사이버 범죄로 이 같은 규모의 막대한 자금을 모았다고 보도했다. 국제사회에 대북제재 완화를 요구하며 미국의 비핵화 협상 재개 요구에 빗장을 걸어 잠그고 있는 북한이 사이버 범죄, 제재를 우회한 선박 간 불법 환적 등을 통한 외화벌이로 경제를 떠받치고 있다는 것이다. 블룸버그는 북한의 사이버 범죄를 두고 제재 때문에 제대로 작동하지 못하는 북한 경제를 지탱하는 생명줄이라고 했다.

 실제로 북한은 30개 이상의 국가에 ‘애플제우스’라는 악성코드를 퍼뜨려 2019년부터 지난해 11월까지 3억1640만 달러(약 3800억 원)를 벌어들였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이는 대북제재에 따라 연간 4억 달러(약 4800억 달러)로 제한된 석탄 수출액에 버금가는 수준이다.

 백악관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토니 블링컨 국무부 장관에게 보낸 각서(memorandum)에서 ‘인신매매 피해자 보호법’에 따라 북한과 중국 러시아 등을 특정 자금 지원 금지국가로 지정했다”고 21일 밝혔다. 특정 자금 지원 금지국가로 지정되면 미국 정부기관의 비인도적 자금 지원이나 비무역 관련 지원을 받을 수 없다. 올해 7월 국무부는 ‘2021년 인신매매 보고서’에서 북한을 중국 러시아 등과 함께 최악의 인신매매 국가로 분류한 바 있다.


워싱턴=문병기 weappon@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