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프란치스코 교황을 위하여... 백건우, 내달 16일 시복식서 헌정 연

프란치스코 교황을 위하여... 백건우, 내달 16일 시복식서 헌정 연

Posted July. 30, 2014 03:20   

中文

피아니스트 백건우(68사진)가 8월 16일 프란치스코 교황을 위한 헌정곡 새들에게 설교하는 아시시의 성 프란치스코를 연주한다.

29일 교황방한준비위원회(방준위)는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교황이 집전하는 윤지충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 123위 시복미사 때 백건우 씨가 이 곡을 연주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곡은 리스트가 작곡한 8분 분량의 피아노곡으로 백 씨가 직접 선곡했다. 프랑스 파리 저택에 머물고 있는 백 씨는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이 곡은 리스트가 성인 프란치스코의 삶에 감동을 받아 작곡한 곡으로 신앙의 위대함이 느껴지는 작품이라며 이 연주를 통해 방한 결정을 내린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방준위에 따르면 백 씨와 배우인 부인 윤정희 씨는 독실한 가톨릭 신자로 출연료를 받지 않고, 연주에 필요한 경비도 부담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방준위는 30일 오후 8시 서울 명동성당 대성당에서 축하음악회 코이노니아우리 모두 선물이 된다를 연다. 배우 안성기의 오프닝 멘트로 시작하는 음악회는 시인 김용택, 가수 바다 윤건 SG워너비 바비킴, 발레리나 김주원, 방송인 이동우 최유라 등이 출연한다. 공연은 무료. 종교에 관계없이 누구나 관람할 수 있다.

김정은 기자 kimje@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