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여러 생각 있겠지만 이웃 한국과 잘 지내고 싶다

여러 생각 있겠지만 이웃 한국과 잘 지내고 싶다

Posted September. 24, 2013 03:13   

中文

아베 신조() 총리의 부인 아키에() 여사(사진)가 21일 도쿄() 중심부의 히비야 공원에서 열린 한일축제한마당 행사에 참가한 사실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소개했다. 아키에 여사는 이병기 주일본 대사와 김태환 한일의원연맹 회장 대행 등 한국 측 참석자들과 함께 대형 비빔밥을 만드는 사진도 올렸다.

이에 대해 상당수 일본인 누리꾼들은 위화감이 든다, 한국과 교류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 한국은 적국이다라며 비난하는 댓글을 올렸다.

이런 비난에 대해 아키에 여사는 왕족인 다카마도노미야() 비()도 행사에 참가한 것을 언급하면서 여러 가지 생각이 있겠지만 이웃 국가이므로 잘 지내고 싶다는 글을 추가로 올렸다. 아키에 여사의 글에 공감한다는 의미인 좋아요를 누른 누리꾼은 23일 현재 1600건을 넘었다. 남편이 공식적으로 갈 수 없는 곳에서 멋진 일을 했다는 등 그를 지지하는 댓글도 일부 올랐다.

아키에 여사는 5월 9일에는 도쿄에서 한국 뮤지컬 카페인을 관람했다며 포스터 앞에 서 있는 자신의 사진과 재미있었다는 글도 페이스북에 올렸다.

당시 한국이 아베 총리의 역사 인식에 대해 공세를 강화하고 있는데 경솔하다는 댓글이 올라오자 그는 모든 사람, 국가와 사이좋게 지내고 싶다는 게 내 생각이라는 글을 올렸다.도쿄=배극인 특파원 bae2150@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