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여야 이철우의원 파문 대치

Posted December. 10, 2004 22:55   

中文

한나라당 정형근() 의원이 10일 이철우() 의원 외에 조선노동당 중부지역당 사건에 관련된 열린우리당 의원이 더 있다고 밝혀 파문이 일고 있다.

정 의원은 이날 평화방송(PBS)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 의원 사건과 같은 게 더 있다고 말하긴 어렵지만, 조선노동당 사건에 관련된 분들이 여당 국회의원으로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열린우리당 김현미() 대변인은 정 의원이 당시 수사를 하면서 이선실이라는 간첩이 여기저기 돈을 많이 줬다고 밝혔다며 그 돈이 당시 민중당에 들어갔는 데, 민중당에 몸담았던 분들이 지금 한나라당 의원으로 있다고 맞받아쳤다.

김 대변인은 또 과거사 진상규명위의 활동을 통해 이 사건의 진상을 가려보자고 말했다.

또 한나라당은 이날 이 의원의 지역구인 경기 포천지역 주민 19명이 이 의원의 조선노동당 입당 의혹을 제기한 한나라당 주성영() 의원 사무실에서 주 의원의 보좌진을 폭행했다며 검찰수사를 촉구했다.

그러나 이 의원 측은 주민들이 사무실 문을 발로 차기는 했지만, 오히려 주 의원 보좌진에게서 폭행을 당했다고 반박했다.

열린우리당은 이날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이 의원의 노동당 입당 의혹을 제기한 한나라당 주 의원과 김기현() 박승환() 의원의 제명 요구안을 제출했다.

반면 한나라당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국가보안법 폐지안 등을 변칙 상정한 열린우리당 최재천(), 민주노동당 노회찬() 의원에 대한 사퇴권고 결의안을 금명간 국회에 제출할 방침이다.



윤영찬 이명건 yyc11@donga.com gun43@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