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IS에 1년 반가량 억류됐다 숨진 미 여성 생전 마지막 편지 공개 '감

IS에 1년 반가량 억류됐다 숨진 미 여성 생전 마지막 편지 공개 '감

Posted February. 12, 2015 07:30   

中文

(이곳에 오겠다고 한) 저를 용서하지 마세요. 저는 그럴 자격이 없으니까요.

이슬람국가(IS)에 1년 반가량 억류됐다가 10일 사망한 것으로 확인된 미국 여성 케일라 진 뮬러 씨(26)가 생전에 마지막으로 가족에게 쓴 편지가 심금을 울리고 있다.

가족이 뮬러 씨의 동료 억류자를 통해 전달받아 보관하고 있다가 이날 공개한 편지에는 최악의 테러집단에 붙잡힌 20대 젊은 여성이 절박한 공포 속에서도 가족을 안심시키려고 애쓴 흔적이 역력하게 나타나 있다. 구호 활동을 해 온 뮬러 씨는 2013년 8월 내전으로 신음하는 시리아 민간인을 도우려 입국을 시도하다 IS에 억류됐다. IS는 6일 뮬러 씨가 요르단군의 미사일 공격에 건물 더미에 깔려 사망했다고 주장했으나 미군은 이날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지난해 11월 이후 작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 편지에서 뮬러 씨는 처음엔 지금 저는 다치지 않았어요. 체중도 늘었어요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내 회한과 공포를 드러냈다.

그는 내가 지금 고통을 겪고 있다고 말하지 마세요. 내가 오히려 가족들에게 얼마나 큰 고통을 받게 하고 있는지라며 (여기 억류된 지) 1년 지났는데 벌써 10년이 된 것 같아요. 처음 가족 캠핑을 간 게 생각나네요라고 말을 이었다.

뮬러 씨는 죽음의 공포 앞에서 결국 신에게 의지했다. 결국 인생 끝에는 하나님밖에 없다는 (부모님의) 말씀이 기억나요. 지금 이곳에선 신에게 제 자신을 온전히 바칠 수밖에 없네요. 그는 저는 무너지지 않을 거예요. 시간이 얼마가 걸리더라도 말이죠. 잘 참아내세요. 걱정하지 말고 저처럼 기도하세요라고 편지를 맺었다.

뮬러 씨 부모는 이날 성명을 내고 케일라와 그가 한 일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성명에서 케일라를 납치하고 죽음에 이르게 한 IS에 반드시 정의의 심판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워싱턴=이승헌 특파원 ddr@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