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사설] MSG, 소비자가 알고 선택해야

Posted January. 08, 2013 03:01   

中文

채널A의 인기 프로그램 이영돈PD의 먹거리 X파일 제작팀은 지난해 여름 취재를 하다가 깜짝 놀랐다. 우리나라 식당들이 인공조미료를 많이 사용하는 줄은 알았지만 그 정도일 줄은 몰랐다. 냉면육수를 고기가 아니라 인공조미료 범벅으로 만드는 음식점이 많았다. 자장면 짬뽕은 물론 감자탕 콩나물해장국 파전까지 인공조미료를 안 넣는 식당이 거의 없었다. 그만큼 천연 재료만 사용하는 착한 식당을 찾는 일은 어려웠다. 제작팀이 1차 검증을 하고 전문가 방문까지 45차례 검증을 하다 보면 100곳 가운데 한 곳도 남지 않는 경우가 허다했다.

인공조미료의 주재료인 MSG의 정식 명칭은 L-글루타민산나트륨. 사탕수수 원당을 발효시킨 글루탐산이란 단백질에 나트륨을 결합한 물질이다. 제작팀은 새해 특집으로 방송한 인공조미료 MSG편에서 새로운 제안을 했다. MSG 선택권을 손님에게 주자는 캠페인이다. 주인이 내놓는 음식에는 MSG를 전혀 쓰지 않는 대신 식탁에 조미료 통을 놓고 손님들이 직접 넣도록 하는 방안이다. 100곳 가까운 식당을 접촉해 겨우 한 곳에서 승낙을 얻었다. 전국 식당의 99%가 인공조미료를 사용하면서도 이를 드러내길 꺼렸다. 손님들의 반응은 다양했다. 알고는 못 넣겠다는 사람부터 음식은 역시 조미료가 좀 들어가야 맛있지하는 사람까지. 그만큼 인공조미료에 대한 찬반 논란은 뜨겁다.

MSG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은 과학적으로 증명되지 않았다. 식품첨가물에 관해 권위 있는 국제기구인 식품첨가물전문가위원회(JECFA)는 1987년 이후 줄곧 (MSG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과학적으로 인체에 유해하다는 증거를 찾을 수 없다고 의견을 고수하고 있다. 한국의 식품의약품안전청도 글루탐산은 단백질의 일종이라는 입장이다. 고등어나 복숭아가 일부 특이체질의 사람에게 알레르기를 일으킨다고 유해식품이 아니듯 MSG도 마찬가지라는 것이다.

하지만 인공조미료의 폐해를 몸으로 체험했다는 사람이 많아 논란은 끊이지 않고 있다. 실제로 먹거리 X파일 제작팀의 실험에 참여한 사람들도 MSG를 먹고 소화불량과 구토를 일으켰다. 국제소비자연맹과 국내 환경운동연합은 지금도 인공조미료 추방 운동을 벌이고 있다. MSG는 음식 본연의 맛을 왜곡한다. MSG가 들어가면 신선한 재료와 오래된 재료를 구별할 수 없고, 달착지근한 MSG의 맛에 덮여 재료 자연의 맛을 잃는다. 한국은 세계적으로 MSG 사용량이 많은 편인데도 이를 숨기는 것도 문제다. 2010년 나라별 MSG 사용량(2010년 닛칸경제통신사)을 기준으로 계산한 결과 1인당 1일 MSG 섭취량은 유럽이 0.2g, 북미 0.6g인데 반해 한국은 1.9g이나 됐다.

영세 자영업자들이 대부분인 식당 주인들에게 무조건 MSG를 넣지 말라고 강요할 수는 없다. 설렁탕 한 그릇에 5000원 받으면서 인공조미료를 사용하지 않고 천연재료로만 맛을 내기는 현실적으로 어려운 점이 있다. 소비자들도 좋은 음식을 먹으려면 그만큼 비용이 든다는 것을 인정할 필요가 있다. 결국 MSG를 사용 못하게 할 일은 아니지만 소비자가 알고 선택하게 하는 것이 합리적인 대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