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슈퍼맨 분장 NO 심마니 복장 OK

Posted May. 19, 2006 03:05,   

ENGLISH

5•31지방선거의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18일 후보들은 이른 새벽부터 거리를 누비며 유권자들에게 한 표를 호소했다.

바뀐 선거법이 지나치게 까다로운 탓에 각 지역 선거관리위원회에는 상황별로 선거법 저촉 여부를 묻는 문의 전화가 폭주했다.

4개 선거가 동시에 치러지는 데다 기초의원 선거에 중선거구제와 정당공천제까지 도입되면서 유권자들도 누가 누구인지 모르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충북 청주시 기초의원 선거에 출마한 김경세 후보는 슈퍼맨 같은 정의의 정치인이 되겠다며 영화 슈퍼맨의 주인공 복장을 한 채 선거운동을 벌이다 선거법 위반이라는 선관위의 통보를 받고 난감해 했다. 표찰, 표시물, 마스코트, 상징물 등을 활용하는 방식은 불법이라는 게 충북도 선관위의 유권해석.

반면 충북 증평군 기초의원 선거에 나선 박인석 후보는 지역 특산품이 인삼이라는 점에 착안해 심마니 복장을 했지만 선관위로부터 괜찮다는 답변을 받고 가슴을 쓸어내렸다.

전북 장수군수 선거에 출마한 A 후보는 농가를 돌며 지지를 호소하던 중 노인 혼자서 무거운 모판을 나르는 걸 보고 거들어 주려다 선거법을 의식해 슬그머니 중단했다. 수행원이 후보 본인이나 선거운동원이 유권자의 일손을 돕는 행위는 선거법에 금지된 노무제공에 해당된다며 한사코 말렸기 때문.

광주 기초의원 선거에 나선 B 후보는 최근 선거운동을 돕겠다고 찾아온 친누나의 시부모와 식사를 한 뒤 밥값을 낼지 말지를 고민하다 끝내 자신이 지불했다.

그는 선거법 위반인 줄은 알지만 도저히 사돈어른들에게 각자 비용을 치르자고 할 수 없었다며 친척들이 명함을 주위 사람에게 돌리겠다며 달라고 할 때마다 선거법 위반이라는 것을 설명하느라 애를 먹는다고 말했다.

한 광역시장 후보 관계자는 이번 선거법은 유권해석을 받아야 할 것이 너무 많아서 일일이 선관위와 상의해야 하는 고충이 크다고 푸념했다.

경선에 탈락한 예비후보가 다른 선거구에 무소속으로 출마하거나, 다른 종류의 선거에 나서는 변경 출마도 유권자들을 헷갈리게 한다.

현행 선거법이 예비 후보자가 당내 경선에서 떨어진 경우 같은 선거구에서는 무소속 후보자로 등록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탈락 후보가 선거구를 달리하거나 상향 또는 하향식으로 출마하는 행위는 제한하지 않기 때문에 생긴 현상이다.

열린우리당 광주서구 광역의원인 모 후보는 최근 경선에서 탈락하자 선거구를 바꿔 무소속으로 광역의원 선거에 출마했다. 광주 남구에서 광역의원 경선에 탈락한 또 다른 후보도 무소속으로 남구청장에 도전했다.

전남 목포의 기초의원 선거에서는 공천에서 탈락한 남편을 대신해 부인이, 부인을 대신해 남편이 각각 출마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