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퓨전 구미호가 온다

Posted July. 01, 2004 22:32,   

ENGLISH

올 여름 KBS의 구미호는 탤런트 김태희(24)다. SBS 드라마 천국의 계단에서 김태희가 연기했던 악녀 유리를 상상하면 어울리는 조합. 그러나 김태희 구미호는 악녀도 아니고, 기괴하지도 않다. 오히려 매력적인 여성의 모습을 하고 있다.

19일 처음 방송하는 KBS 구미호외전(연출 김형일극본 이경미 황성연)에서 김태희의 배역은 시연. 인간 세계에서 자연사박물관 큐레이터로 일하는 시연은 1000년을 사는 천년호 구미호족과 인간과의 투쟁의 역사를 해소할 열쇠를 쥐고있는 구원자다. 구미호 세계에서 그가 하는 일은 죽은 사람의 간만 먹어야 하는 규정을 어기고 산 사람의 간을 먹으려는 구미호를 처단하는 것이다. 산 사람을 죽이려는 구미호를 처단함으로써 인간과 구미호족의 갈등을 막는 여전사인 셈이다.

김형일 PD는 시연은 매력적이고 강인한 여성 캐릭터라며 김태희는 지적이면서도 쿨(cool)한 면이 있어 캐스팅했다고 말했다.

지난달 30일 광주 숙소 인근에 주차된 밴의 실내에서 김태희를 만났다. 그는 화장도 안 한 얼굴이 신경 쓰이는지 인터뷰 도중에도 여러 번 거울을 들여다봤다.

그는 수적으로 마이너리티라는 점에서 구미호와 닮았다. 그는 서울대 의류학과 4학년에 재학 중이다. 서울대생이라는 수식어 때문에 연예계에서 그는 마이너리티일 수밖에 없다.

처음에 저를 알리는 데는 도움이 됐지만 이젠 오히려 마이너스인 것 같아요. 시청자들이 캐릭터를 보기보다 서울대생이라는 선입견을 갖고 보거든요. 저는 어디까지나 연기자일 뿐입니다.

그는 이 드라마에서 쌍 단검을 들고 펼치는 와이어 액션이 힘들지만 캐릭터가 마음에 든다고 한다.

구미호가 더 인간적일 때가 많아요. 괴물은 더더욱 아니고요. 시연은 겉으로는 강한 척하지만 속마음은 여려서 저랑 비슷한 면이 있어요. 천국의 계단 때는 유리의 못된 면을 납득하지 못한 경우가 있었는데 지금은 시연을 100% 이해하고 연기하고 있어요.

김태희는 구미호족 수장(이휘향)의 아들 무영(전진)과 정혼관계지만 인간으로 어릴 때부터 친구인 민우(조현재)를 사랑해 갈등을 겪는다.

무영은 과묵하고 카리스마가 강한 성격이고 민우는 밝고 능글능글해요. 실제로도 재미있고 편안한 남자가 좋아요.

김태희는 2002년 SBS 시트콤 레츠고를 통해 데뷔한 뒤 드라마 스크린 흥부네 박 터졌네 등에 출연했다. 연기 경력은 얼마 안 되지만 연기가 나아지고 있다는 평을 듣는다.



김선우 sublime@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