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삼성전자 작년 4분기 9400억 적자

Posted January. 24, 2009 05:52   

中文

한국의 대표기업 삼성전자가 세계 경기 침체의 파고를 비켜가지 못하고 지난해 4분기(1012월) 9400억 원의 영업적자를 냈다.

삼성전자가 분기별 실적을 집계한 2000년 이후 분기 적자를 기록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경제계는 이를 충격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삼성전자는 23일 지난해 4분기 국내 본사를 기준으로 18조4500억 원의 매출에 9400억 원의 영업손실을 냈다고 발표했다

반도체, 액정표시장치(LCD), 디지털미디어 등 휴대전화를 제외한 거의 모든 부문의 실적이 악화됐다.

특히 반도체와 LCD 가격의 급락세가 이어지면서 두 사업부문에서 각각 5600억 원과 3500억 원에 이르는 대규모 영업손실을 냈다. 디지털TV가 포함된 디지털미디어 부문도 1700억 원의 적자를 봤다.

휴대전화 사업은 비교적 선전()했다. 지난해 4분기 세계 휴대전화 시장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5% 정도 줄었으나 삼성전자는 전년 같은 기간보다 14%의 고성장세를 이어가며 1600억 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올해 1분기(13월) 실적 역시 크게 나아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경기 침체로 반도체와 LCD의 수요 감소가 이어질 전망이고 계절적으로 전자제품의 비수기에 들어가기 때문이다.

그러나 삼성전자는 지난해 연간 실적은 사상 최대 성적을 거뒀다.

해외실적을 포함한 연결기준으로 지난해 전체 118조3800억 원의 매출을 올려 사상 처음 100조 원을 돌파했다. 지난해 영업이익은 연결기준으로 5조7000억 원을 기록했다.



홍석민 김용석 smhong@donga.com nex@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