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AZ백신 맞은 文대통령 “전혀 문제없다”

AZ백신 맞은 文대통령 “전혀 문제없다”

Posted March. 24, 2021 07:32   

Updated March. 24, 2021 07:32

中文

 “전혀 문제가 없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서울 종로구 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뒤 이같이 말했다. 이날은 만 65세 이상을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이뤄지는 첫날이었다. 문 대통령 부부는 6월 영국에서 개최되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앞두고 ‘필수목적 출국을 위한 예방접종 절차’에 따라 백신을 접종했다. 

 문 대통령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을 의식한 듯 간호사에게 “주사를 잘 놓는다. 전혀 아프지 않고 문제가 없다”고 말하며 접종을 마쳤다. 주사를 맞은 김 여사는 “벌써 끝났나”라며 간호사에게 묻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국민들이 백신의 안전성에 조금도 의심을 품지 마시고 접종 순서가 되는 대로 접종에 응해 달라”고 말한 바 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매뉴얼에 따라 접종 뒤 30분간 보건소에서 대기한 후 청와대로 복귀해 1시간 30분가량 참모회의를 주재했다”며 “백신 접종 이후 대통령은 편안하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백신 접종이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으나 일상으로의 복귀를 앞당기기 위해서는 접종 속도를 더 높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정부에서 ‘백신 휴가’ 필요성이 논의되고 있음에도 문 대통령이 곧장 업무에 복귀한 데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원래 외부 일정이 있어도 바로 돌아와 회의를 주재한다”며 “청와대에서 백신 휴가 문제는 아직 논의된 바 없다”고 했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김형진 국가안보실 2차장, 탁현민 대통령의전비서관 등 G7 정상회의에 함께 참석하는 필수 수행원 9명도 이날 함께 접종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 등 다른 G7 참석자들도 조만간 백신 접종을 할 예정이라고 청와대 관계자가 밝혔다. 청와대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바이알(병)당 11도스(회) 접종이 가능하기 때문에 이날 문 대통령 부부뿐만 아니라 수행원까지 모두 11명이 함께 접종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문 대통령 국정 수행지지율이 최근 최저치를 기록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국민의 마음을 청와대는 엄중히 여기고 있다”며 “특히 부동산 투기 근절을 요구하는 민심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박효목기자 tree624@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