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트렌드 생활정보 International edition 매체

‘루나 사태’ 무단침입 BJ “물의 죄송…권도형 대표 사죄해야”

입력 | 2022-05-16 13:28:00

아프리카TV 코인전문 BJ 챈서스가 16일 오전 서울 성동경찰서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BJ 챈서스는 최근 폭락한 암호화폐 루나·테라 발행사 테라폼랩스 권도형 대표의 주거지에 무단침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22.5.16 뉴스1


암호화폐 루나·테라의 발행사 테라폼랩스 권도형 대표의 주거지에 무단침입한 BJ가 “권 대표가 투자자에 공식 석상에서 사죄해야 한다”고 밝혔다.

BJ 챈서스는 16일 오후 12시35분쯤 서울 성동경찰서에서 경찰 조사를 받고 나와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코인 폭락을 겪은 20만명 이상의 피해자들 문제가 잘해결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루나 폭락 사태로 20억~30억원을 잃었다”고 주장한 BJ 챈서스는 피해자 주소에 대해 “인터넷에 돌아다니는 권 대표의 등기부등본을 우연치 않게 보고 알게 됐다”고 말했다.

또 BJ 챈서스는 “권도형 대표는 공식 석상에 나와 (피해자분들에게) 일단 사죄를 하고 자금을 동원하든, 어떤 계획을 말할 수 있도록 했으면 좋겠다”며 “제 주변에도 실제로 삶을 포기하신 (루나 투자자) 분들이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BJ 챈서스는 지난 12일 오후 6시8분쯤 권 대표와 배우자 등 가족이 거주하는 아파트의 공동현관문을 통해 무단침입한 혐의를 받는다.

이어 권 대표 자택의 초인종을 누른 뒤 당시 집에 있던 권 대표 배우자에게 “남편이 집에 있냐”고 묻고는 도주한 것으로 조사됐다. 권 대표의 배우자는 즉시 경찰에 신고하고 긴급신변보호를 요청해 신변보호 대상자로 지정됐다.

BJ 챈서스는 13일 경찰이 자신을 추적 중이라는 보도를 본 뒤 서울 성동경찰서에 출석 의사를 밝히고 이날 오전 9시50분쯤 서울 성동경찰서에 출석했다.

(서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