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경북 의성서 5세기 후반 신라 금동관모 출토

경북 의성서 5세기 후반 신라 금동관모 출토

Posted October. 31, 2014 08:24,   

ENGLISH

경북 의성에서 5세기 후반 신라시대 금동관모가 출토됐다. 장식봉이 달린 금동관모가 신라 권역 가운데 경주 이외 지역에서 발굴된 건 처음이다.

문화재청은 발굴기관인 성림문화재연구원이 경북 의성군 금성산 고분군에서 금동관모 등 유물 1000여 점을 수습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에 조사한 흙무덤 4기는 시신을 묻는 공간인 주곽()과 부장품 창고인 부곽()으로 구성됐다. 구조상 덧널 주변을 돌로 채운 적석목곽묘의 일종으로 보인다.

이번에 발견된 금동관모는 머리꼭지 부분에 주걱 모양의 장식 봉이 올라가 있다. 금동관모 외에도 장식품인 관식(), 은제 허리띠, 굵은 고리 귀걸이, 유리 목걸이, 은으로 만든 삼각형 고리의 칼인 규두대도(), 둥근 손잡이 고리 안에 이파리 세 개를 형상화한 칼인 삼엽문환두대도(), 금동안장 등 최상위 신분을 상징하는 유물이 한꺼번에 나왔다.

특히 박광열 성림문화재연구원장은 관모와 관식이 이번처럼 함께 발견되는 건 드물다며 신라 중앙 정부에 대해 비교적 독자적인 정치 세력이 의성 지역에 존재했음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김상운 기자 sukim@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