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V만 껐을뿐인데 기적이 일어났어요

Posted March. 18, 2008 03:03,   

ENGLISH

완도에서 2시간 동안 배를 두 번 갈아타고 들어가야 하는 외딴 섬 다랑도. 섬 주민들이 EBS TV 리얼 실험 프로젝트 X 제작진의 제안으로 2월 4일부터 3주간 섬 전체의 TV를 끈 것. 제작진은 실험에 참여한 10가구 28명 주민의 동의를 얻어 TV 앞에 감시카메라를 설치하고 TV 화면에 시청 금지 종이를 붙인 뒤 3주 동안 TV를 껐다(본보 2월 25일자 참조). 그리고 다시 TV를 켠 지 3주가 지난 지금 주민들은 전처럼 밤마다 TV 앞에 앉아 드라마 얘기만 하고 있을까. 한 씨는 고개를 가로저었다.

하루 종일 TV만 끌어안고 지내던 이장 댁 승완(4)이와 나란히 앉아서 마을문고 동화책을 읽는 게 큰 즐거움이 됐어요. 마누라도 글 읽는 게 서툴렀는데 같이 공부하니 더 좋았지. 우리는 눈이 시원찮아서 글씨가 큰 동화책이 좋아 허허.

TV 끄기 실험 후 삶이 바뀐 것은 한 씨와 최승완 군뿐이 아니다. 실험 종료 열흘 뒤인 6일 실험참여자 중 성인 2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대부분이 신문과 책 읽기, 부부간 대화, 종교 활동이 늘어 생활이 풍성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신문 읽기의 경우 실험 전엔 주민 92.8%(24명)가 안 본다고 답했으나 실험 후엔 57%(15명)로 줄었고 한 주에 1, 2일 본다고 답한 사람은 7%(2명)에서 35%(10명)로 늘었다.

부부간 대화도 늘었다. 대화 시간이 거의 없다는 답은 실험 전 8명에서 실험 후 한 명도 나오지 않았고 대화가 생활화됐다는 답도 14%(4명)에서 35%(10명)로 늘었다. 다랑도 이장 최대문(56) 씨는 TV에 뒀던 시선을 아내한테 돌리게 되니 새삼 예쁘게 보인다며 밤에 서로 얼굴 팩도 해주고 사는 게 더 재밌다고 웃었다.



손택균 sohn@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