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촌지건넨 학부모 자녀는 상 못받게

Posted October. 22, 2007 06:38,   

ENGLISH

학부모가 초중고교 교사에게 촌지를 주다 적발될 경우 해당 학생을 성적 이외의 각종 교내외 상을 받을 수 없도록 하는 등 불이익을 주기로 한 서울시교육청의 시책이 신()연좌제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투명한 교육현장을 만들기 위해 1월부터 추진해온 맑은 서울교육 운동의 일환으로 학부모가 교사에게 촌지를 줄 경우 해당 학생에 대한 인센티브 성격의 상을 일절 주지 않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촌지를 준 학부모의 자녀를 선행상 공로상 등 교내에서 인센티브 성격으로 주는 모든 상에서 배제하고 외부에서 주는 상에도 후보로 추천하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는 교내에서 성적 우수상을 받거나 내외부 경시대회에서 수상하는 것에는 영향이 없다고 말했다.

이렇게 될 경우 교과영역에서의 불이익이 없지만 봉사활동, 동아리 활동 등을 통해 학교가 외부에 추천하는 각종 상의 수상자 후보 대상에서 제외된다.

이에 대해 당초 시교육청과 함께 공동 운동 협약을 맺으려 했던 학부모 단체는 물론 교원단체가 크게 반발하고 있다.



김기용 kky@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