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우리의 달리기는 행복 바이러스

Posted September. 23, 2005 07:33,   

ENGLISH

우리의 달리기가 행복 바이러스가 돼 온 사회에 퍼지면 좋겠습니다.

SK 임직원 1000여 명은 23일부터 한 달간 서울에서 울산 공장까지 500km를 이어 달린다. 지난해 신헌철(60) 사장이 제안해 열린 국토종단 이어달리기가 올해 두 번째로 열리는 것.

신 사장은 마라톤 경영인으로 유명하다. 1998년 갑자기 무릎이 아프기 시작한 그는 골프 라운드 중 걷기도 힘들어 퍼터를 거꾸로 세워 지팡이로 삼아야 했을 정도였다.

이때 그를 구한 것이 마라톤이다.

관절염에 좋다는 온갖 약을 먹어 봐도 효과가 없었는데 주변의 권유로 마라톤을 시작한 후부터는 신기하게 통증이 사라졌습니다.

이후 신 사장은 2001년부터 풀코스만 8차례를 뛸 정도로 마라톤에 빠져들었다. 개인 최고 기록은 올해 3월 13일 서울국제마라톤(광화문잠실주경기장)에서 기록한 4시간 3분 42초.

그런데 그는 혼자만의 마라톤에 만족할 수 없었다. 그래서 마라톤을 하면서 사회 공헌을 할 수는 없을까 궁리했고 완주를 걸고 기금을 모아 보자고 결심했다.

지인들에게서 일정 금액을 후원받고 자신의 돈도 보탰다. 올해 서울국제마라톤에는 임직원들이 대거 동참하고 회사에서도 매칭펀드를 내놓아 1억800여만 원의 후원금을 모으기도 했다. 사내 30여 개 봉사 동아리는 이 후원금을 가지고 각각의 후원 단체를 찾았다.

국토종단 이어달리기도 신 사장의 아이디어에서 나왔다.

그는 임직원이 단합하고 사회 공헌을 하는 데는 달리기가 최고라며 올해는 모은 성금을 독도수비대에도 지원해 SK 임직원의 나라 사랑하는 마음을 전하겠다고 말했다.

23일 오후 신 사장과 임직원들은 서울 반포대교 남단에서 출발해 대전 SK기술원을 거쳐 울산 공장까지 500km의 대장정에 들어간다.



정재윤 jaeyuna@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