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고총리 "주한미군 주둔여건 개선"

Posted May. 09, 2003 21:40,   

ENGLISH

고건() 국무총리는 9일 주한미군은 과거와 현재는 물론 앞으로도 한반도에서의 전쟁을 억제하고 동북아 균형추로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최전선에서 함께하는 동맹(Frontline Partnership)으로서의 한미 동맹관계가 더욱 강화되리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고 총리는 이날 경기 의정부시의 주한미군 제2보병사단 사령부를 방문해 한미동맹의 핵심적이고도 상징적인 존재가 바로 2사단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국무총리가 주한미군 야전부대를 방문한 것은 정부 수립 이후 처음이다.

고 총리는 또 존 우드 사단장에게 주한미군이 안정적으로 주둔하고 훈련할 수 있는 여건을 개선하는 데 한국 정부가 무엇을 할 수 있는지 확인하려고 왔다며 훈련도로 확장, 교량 건설, 굴곡도로 개선 등 하나하나 샅샅이 찾아내서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같은 약속은 2사단의 현 위치 고수를 전제한 것으로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2사단 한강 이남 재배치 주장에 대한 반대 입장을 우회적으로 밝힌 것이다.

고 총리는 미군 사병들과의 간담회에서 노무현() 대통령이 자신에게 2사단에 가면 50년간 한국의 자유와 평화 수호의 노고에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고국을 떠나 한국에 주둔하는 데 따른 애로사항과 훈련조건 개선 등을 경청한 뒤 이를 정부가 해결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이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우드 사단장은 고 총리에게 한미 양국간에 서로 존중하고 신뢰하는 것이 우리 힘의 원천이라며 지원에 감사한다고 답했다.



성동기 esprit@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