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민주경선음모론난기류

Posted March. 25, 2002 09:44,   

ENGLISH

민주당 이인제() 후보가 23일 천안시에서 열린 충남지역 경선에서 노무현() 후보의 돌풍에 음모가 개재돼 있다며 음모론을 공식 제기하고 나섬으로써 민주당의 대선후보 경선이 난기류에 휩싸이고 있다. 특히 이 후보 진영에서 후보사퇴 등 중대 결심설까지 흘러나오고 있어 자칫 경선판 자체가 파국을 맞는 게 아니냐는 우려마저 나오고 있다.

이 후보는 23일 후보경선 합동유세에서 유종근() 전북지사가 사퇴하면서 청와대 실세가 압력을 넣었다고 말했는데 대통령의 이름을 빙자해 어떤 사람이 경선에 관여하고 있다면 중대한 문제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당이 이에 대한 진상을 조사해 대통령께 말씀드리고 그런 사람을 대통령 가까이서 축출해 줄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며 경선의 공정성을 해치는 어떠한 요인에도 단호하게 맞설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경선직후 기자들과 가진 일문일답에서 중대 결심설과 관련, 대통령 측근이 경선과정을 컨트롤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 두고 보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후보는 누가 정계개편을 지시한 증거 등이 나타나지 않는 한 판을 깨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24일 강원 춘천시에서 열린 강원지역 경선에서는 음모론에 대해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이 같은 이 후보의 음모론 제기에 대해 노 후보는 24일 춘천에서 열린 강원지역 유세에서 음모론은 광주시민을 모독하고, 정치혁명을 바라는 국민을 모독하는 것이라며 한나라당에서 들고 나와도 시원치 않은데 왜 우리당 후보가 자살골을 넣겠다는 것이냐고 비난했다.

노 후보는 이어 정계개편론은 지난해 10월부터 얘기한 것이라며 이 후보의 자제를 촉구했다.

이 후보측이 음모론의 배후로 거론하고 있는 박지원() 대통령정책특보도 23일 나는 김대중() 대통령이 정치 불개입을 선언한 이후 대통령과 경제, 그리고 대한민국의 성공을 위해 정치에 일절 개입하지 않고 있다고 일축했다. 임동원() 외교안보통일특보도 나는 정치 불관여 원칙을 지켜왔다고 말했다.

한편 한나라당 남경필() 대변인은 노 후보가 주장하는 정계개편이 여권의 보이지 않는 손에 의해 추진되고 있다는 민주당 일각의 주장은 정치권의 지형을 왜곡할 수 있다는 점에서 대단히 심각한 내용이라며 청와대와 노 후보는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영찬 yyc11@donga.com